MEDIA


        새턴바스 관련소식 입니다.






하와이 카피올라니 레지던스에 이어 하와이 더센트럴알라모아나, 더 갤러리아 레지던스, 캄보디아 등지에 브랜드 제품 수출해

새턴바스
2020-10-07
조회수 39

새턴바스, 하와이 카피올라니 레지던스에 이어 하와이

더센트럴알라모아나, 더 갤러리아 레지던스, 캄보디아 등지에 브랜드 제품 수출해

코로나19 상황에 국내 건설 업체와 건축자재 업체들이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새턴바스는 활발하게 수출 실적을 일궈내고 있어


새턴바스의 ASSEM COLLECTION 


코로나19로 해외 건설시장과 제품 수출이 위축되는 가운데 국내 욕실 전문기업 새턴바스가 베트남, 하와이, 캄보디아 등지에 해외 수출을 일궈내 관심을 높이고 있다.

 

하와이 현지에서 한국 개발사가 시행한 민간 분양 아파트인 ㈜삼구(삼구 하와이) 하와이 2차 프로젝트인 하와이 더센트럴 알라모아나(The Central Ala Moana)에 새턴바스가 513세대에 걸쳐 욕실장을 납품하고 있다. 하와이 더센트럴 알라모아나는 (주)삼구의 삼구하와이(해외 법인)가 발주하고 설계는 하와이 현지 DPI와 국내 대표적인 공간디자인회사인 디자인스튜디오가 맡아 진행한 프로젝트로 43층 높이의 중산층 아파트 단지이다. 새턴바스는 지난 2018년 (주)삼구(삼구 퍼시픽) 하와이 1차 프로젝트인 하와이 카피올라니 레지던스(Kapiolani Residence)에 484세대 규모에 걸쳐 욕실장을 납품 수출한 바 있다. 이번 새턴바스 욕실장은 1차 삼구 하와이 프로젝트의 납품이 성공적인 데 기인한다.

하와이 더센트럴 알라모아나 


카피올라니 레지던스는 와이키키 해변과 근거리에 위치하며 가장 핫 한 지역 하와이 인구 구성 중 16%가 일본인이며 경제 및 권력의 상당수를 거느리고 있다. 하지만 한국 기업이 민간 상대로 주거문화 개선에 성공적인 프로젝트 완성으로 현지에서 한국인에 대한 위상이 높아졌다. 공사 당시에도 고급 주택을 국내 공공 분양 형태로 상대적 저렴한 가격을 공급하여 현지 반응이 뜨거웠다.

하와이 더센트럴 알라모아나는 카피올라니 레지던스와 600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탁트인 오션 뷰가 장점이다. 하와이 더센트럴 알라모아나의 가전은 삼성, 주방가구는 한샘이 참여했다. 하와이 '더 센트럴 알라모아나'는 가족 중심의 디자인을 반영하고 있으며 각 층마다 높은 층고감과 넓고 쾌적한 실내 공간미를 자아낸다. 총 310세대의 중산층 분양 세대와 202세대의 일반 분양 세대가 있으며 스튜디오로부터 3베드룸까지 구성된다. 부대시설로는 수영장과 놀이터, 바베큐 장, 피트니트 센터, 다목적 커뮤니티 룸 등을 갖추고 있다.


베트남 The Galleria Residence 


한편, 새턴바스는 베트남 최고 럭셔리 아파트 개발사인 썬킴랜드가 발주한 더 갤러리아 레지던스(The Galleria Residence)에 456세대에 걸쳐 새턴바스의 욕조를 수출했다. 썬킴랜드는 1950년대 속옷 사업을 시작해 3대째 내려오고 있는 베트남 그룹으로 1990년대 들어오면서 부동산 사업에 관심을 두면서 이후, 베트남 최고의 럭셔리 아파트 시행사로 자리 잡은 기업이다.

이번 썬킴랜드 수출은 카림 라시드가 디자인한 TV 욕조를 2차 프로젝트에 사용하고 싶다고 제안이 들어오면서 인연이 되었다. 이후 3차 프로젝트에도 새턴바스의 욕조가 수출하게 된 것이다. 이후 새턴바스는 세계적 브랜드 콜러(Kohler) 제품 대신해 iF Gold상을 받은 송승용 디자이너의 욕조를 수출하고 있다.


새턴바스 관계자는 “현재 1차에 욕조 69개 납품 중, 올해 안에 납품 완료했고, 내년 상반기에는 카림 라시드가 디자인한 새턴바스의 TV 욕조 수출하고, 내년 후반기에는 sbl1601(타원형) 욕조를 수출할 예정이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 국내 건설 업체와 건축자재 업체들이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새턴바스는 활발하게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 실적을 일궈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ANN

 

인터뷰_ 정인환 새턴바스 대표이사 / 자료_ 새턴바스

기사출처 :  http://www.annews.co.kr/detail.php?number=1672&thread=05r01 

ANNEWS / 손세진 기자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