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새턴바스 관련소식 입니다.






화장실이 아니라 욕실입니다

새턴바스
2023-12-27
조회수 140

정인환 새턴바스 대표. /제공=새턴바스


욕조, 세면대, 변기 등이 있는 집안의 공간을 우린 의례적으로 화장실이라고 부른다.

 하지만 그것은 화장실이 아니라 '욕실'이라고 강조하는 기업인이 있다.

 "화장실은 혼자 있는 공간이다. 하지만 욕실은 같이 쓰는 공간이다. 

욕실에선 힐링도하고 재충전도 한다. 아이들이 있는 집에선 엄마, 아빠가 아이들을 씻기고 가족끼리 사랑을 나누는 공간이 바로 욕실이다."

 

서울 논현동에 있는 새턴바스 본사에서 만난 정인환 대표(사진)가 전하는 욕실에 대한 철학이다.

 정 대표는 1990년에 새턴바스의 전신인 새턴기업을 창업, 35년 가깝게 욕실 제조 분야에서 외길을 걸어온 인물이다.

 '새턴(Saturn)'은 둘레가 아름다운 그 목성에서 사명을 따왔다.

 

"난 30년 넘게 욕실만 생각해왔다. 욕실에 관해서만큼은 국내에선 내가 선구자다. 욕실장, 샤워부스 등도 최초로 만들었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종합가구회사도 내게 욕실을 배워갔다.(웃음)"

 

욕조, 세면대, 욕실장, 샤워부스 등은 새턴바스의 경기 포천 공장에서 모두 제조한다.


기사 원문보기

0